한 의사가 아프리카 어느 외진 마을에서 의료봉사를 했는데 이 마을은 교통과 통신이 불편할 뿐 그 자체로는 매우 풍요로운 마을이었습니다.

목축과 농사를 주로 하는 이 마을에서 의사는 금방 마을 사람들과 친해졌고, 특히 외국에서 공부를하고 귀향한 젊은 청년 한사람과는 친형제처럼 친해졌었다고 합니다.

이 청년은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선진 영농기법과 축산기술을 배워 이 마을에서도 가장 부유한 축에 끼었고, 장차 커다란 기업을 일으켜 빈곤에 허덕이는 조국의 사람들을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는 꿈을 지닌, 그야말로 장래가 촉망받던 청년이었습니다.

당연히 혼기가 늦어진 이 청년의 결혼에 대해 사람들은 많은 기대를하고 있었습니다.

이 마을에서는 결혼을 하려는 청년이 가축을 끌고 처녀의 집에 가서 장인 될 사람에게 <이거 받고 딸 주쇼> 라고 청혼을 해야하는 풍습이 있었습니다.

정말 훌륭한 신부감에겐 살찐 암소 세 마리를 주는데 이 <암소 세 마리>는 이 마을이 생겨난 이후로 단 두 사람뿐이었다고 합니다. 좋은 신부감에게는 보통 암소 두 마리를 주면 청혼이 승낙되고 보통 신부감은 암소 한 마리 정도면 승낙이 되는데, 그 암소가 살찐 암소냐 아니면 늙은 암소냐 하는 것은 전적으로 청년의 <사모하는 정도>에 달렸습니다.

대개의 아낙네들은 빨래터나 우물가에 모여 앉아서 누구는 염소 두마리에 시집온 주제에 잘난 체를 한다는 둥 내가 이래봬도 암소 두 마리였어 라는 둥 입방아를 찧었는데, 이렇듯 시집 올 때의 청혼선물의 과다에 따라 여인의 몸값이 정해지는 일이 비일비재했었습니다.

이 의사가 어느 날 피곤한 하루 일을 마치고 잠시 창가에 앉아 차한 잔을 하면서 쉬고 있는데 갑자기 길거리가 떠들썩해지기 시작해서 밖을 내다보니 사람들이 우루루 몰려나와 노래하고 소리쳐 축복의 말을 하고 있는 가운데 자기가 매우 친하게 지내는 바로 그 청년의 모습이 나타났습니다.

결혼하고 싶어하는 청년이 소를 끌고 집을 나서면 보통은 그 친척들과 친구들이 뒤를 따라가며 어느 집으로 가는지를 확인하고 축하해주며 청혼 사실과 승낙여부에 대한 증인이 되어주는데,

이 부자 청년에 대한 마을의 기대를 반영하듯 온 동네 사람들이 몰려나와 이 청년이 어느 집으로 갈 것인가를 궁금해하며 뒤를 따라가다 보니 마치 동네 축제처럼 행진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게다가 이 청년이 몰고 나온 청혼 선물은 놀랍게도 <살찐 암소 아홉 마리>였던 것입니다.

사람들이 놀라서 술렁댄 것은 당연한 것이고, 그도 그럴 것이 아홉 마리의 암소면 그 동네에선 당장에라도 팔자가 늘어진 <있는 축>에 낄만한 재산이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청년은 마을 촌장의 집도 지나가고, 바나나 농장의 지역 유지의 집도 그냥 지나치고, 이 마을 학교 여선생네 집도 그냥 지나치면서 흙먼지 일어 나는 길을 계속 걸었습니다.

그렇게 한참을 걷더니 어느 허름한 집 앞에 멈춰 서서는, 경악을 금치 못하는 촌장과 촌장의 날라리 딸, 바나나갑부와 갑부의 오동통한 셋째 딸, 눈물을 철철 흘리는 여선생 등등의 커다랗게 열린 동공 앞에서 남루한 노인의 집 기둥에 아홉 마리 암소의 고삐를 매었습니다.

그리고는 그 노인의 딸에게 청혼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노인의 딸은 말라깽이에다가 키가 너무 크고 병약한 외모에다가 마음까지 심약해 늘 고개를 숙이고 걷다가 자기 그림자만 보아도 깜짝 깜짝 놀라곤 하는 전형적인 염소 두어 마리 짜리 처녀였기 때문에 사람들은 청년이 미쳤다고 수군대기 시작하였고, 심지어는 그 처녀가 마법으로 청년을 홀린 것이 틀림없다는 소문까지 돌게 되었습니다.

이 의사는 본국에 돌아온 뒤에도 그 청년이 왜 아홉 마리의 암소를 몰고 그 보잘 것없는 처녀에게 청혼을 하였는지에 대해 궁금해하였습니다.

오랜 세월이 지나 이젠 중년이 된 의사는 다시 한번 그 마을로 휴가를 가게 되었습니다.

그 마을에서 이젠 어엿한 기업가가 된 <그 청년>을 다시 만나게 되어 정답게 이야기꽃을 피우며 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식사가 끝나고 차를 마시면서 의사는 물었습니다.

당신의 그때 그 행동은 정말이지 이해하기 힘든 행동이었다며 그 이유를 말해달라고 했습니다.

사업가는 빙긋 웃을 뿐 별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아서 이 의사의 궁금증만 더욱 커져 갈 즈음에 찻물을 가지고 한 여인이 들어왔습니다.

의사는 많은 백인 여자와 흑인 여자를 보아왔지만 이처럼 아름답고 우아한 흑인여인을 본 일이 없었습니다. 그 우아한 자태와 유창한 영어, 그리고 사람의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미소까지…

아득해진 정신을 수습한 의사는 속으로 ’아~, 이 사람이 그 때의 말라깽이 처녀 말고 또 다른 아내를 맞이했구나. 하긴 저 정도는 되어야 이 사람과 어울리지’ 라고 생각하였습니다.

그런데 청년 사업가가 천천히 찻잔을 내려놓으면서 찻물을 두고 나가는 아름다운 여인의 뒷모습을 그윽한 눈으로 쳐다보면서 말을 시작했습니다.

"선생님, 저 사람이 그때의 그 심약했던 처녀입니다." "헉!! 정말로요?" 의사는 아연실색하였습니다.

어안이 벙벙해진 의사를 바라보면서 청년 사업가는 말을 계속 해 나갔습니다.

"저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저 사람을 사랑했었습니다.

외국에서 공부하던 긴 세월 속에서도 저 사람의 맑고 고운 눈동자를 한시도 잊을 수가 없었습니다.

저는 당연히 저 사람과의 결혼을 꿈꿔 왔습니다.

"선생님도 아시다시피 우리 마을에선 청혼의 관습 때문에 몇 마리의 암소를 받았느냐가 여자들의 세계에선 중요한 문제였습니다. 우스꽝스럽다 여겼지만 그런 관습을 무시할 수는 없었기에 저도 청혼을
위해선 가축을 몰고 가야만 했습니다.

사실 제 아내는 한 마리의 암소면 충분히 혼인 승낙을 얻을 수 있었지만,문제는 그 청혼의 순간에 몇 마리의 암소를 받았느냐가 평생의 자기가치를 결정 할 수도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저는 아내를 사랑했습니다. 그것은 너무나도 사무치는 제 소중한 감정입니다.

저는 제 아내가 스스로 자신의 가치를 한 두 마리의 암소 값에 한정하고 평생을 사는 것을 원치 않았습니다.

세 마리를 선물하면 그 옛날 세 마리를 받았던 훌륭했던 사람들과 비교될 것이고 , 그러면 제 아내는 또 움츠려들지도 모르기 때문에 저는 세 마리를 훨씬 뛰어넘는 아홉 마리를 생각해낸 것입니다.

처음에 아내는 아홉 마리의 암소 때문에 무척 놀란 듯 했습니다. 그러나 차츰 시간이 흐르고 제 사랑의 진정함을 느끼게 되자 아내는 아홉 마리의 암소의 가치가 과연 자신에게 있는가를 생각했다고 합니다. "

"그리고는 어느 날 제게 이런 말을 하였습니다.

<저는 너무도 부족하지만 당신이 몰고 온 아홉 마리 암소의 의미를 이제는 조금씩 알 것 같아요.>

아내는 그 후로 자신의 가치를 아홉 마리에 걸맞게 하려고 노력했던 것 같았습니다.

항상 저의 사랑에 대한 자신감을 느낀다고 했습니다.

저는 아내에게 공부를 하거나 외모를 꾸미는 것을 권장하지 않았고다만 있는 그대로의 당신을

사랑한다라고 이야기 해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아내는 점점 아름다워져만 갔습니다. "

"저는 아내의 예전의 모습이나 지금의 모습이나 똑같이 사랑하지만 아마도 아내는 그전의 모습보다 지금 자신의 모습을 더욱 사랑하는 것 같습니다.

아내가 지금 자신의 모습을 사랑한다니 저도 만족스럽습니다. "

"제가 아홉 마리의 암소를 몰고 간 것은 아홉 마리의 가치를 주고자 했던 것이 결코 아닙니다.

그것 또한 하나의 틀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그 가치 부여의 틀을 뛰어넘고 싶었습니다.

그것이 제가 아내를 이 세상 어느 누구보다도 사랑한다는 마음을 증명할 유일한 방법이었습니다.

"그리고 지나서 하는 말이지, 사실은 제 아내와 장인은 제가 맨몸으로 왔어도 제 청혼을 받아 들였을 것입니다. 그 일가의 맑은 영혼을 저는 이미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마 제 아내는 이 마을의 전설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처음엔 수군거리던 아낙들도 제 아내의 요즘 모습을 보면서 모두들 자신의 일인 것처럼 아내의 밝은 미소를 사랑해줍니다.

언젠가는 이런 관습이 사라지겠지만 이런 정신은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그 사람에게 최고의 가치를 부여해야 합니다.

그리고 누군가로부터 사랑을 받으려면 최고의 가치를 스스로에게 부여해야 합니다.

그것이 제 <아홉 마리 암소>의 이유였습니다."

긴 이야기가 끝난 후 이 의사는 말없이 사업가의 손을 잡았다고 합니다






Posted by 경호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